‘지주사 전환’ 선언한 우리은행 ‘7조 실탄’으로 M&A 공략하나

입력 : ㅣ 수정 : 2018-05-23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환 땐 출자 여력 10배 늘어나
자산운용·캐피탈 등 진출 선언

우리은행이 금융지주사 전환을 선언하면서 금융권에 인수합병(M&A) 바람이 불지 주목된다. 우리은행이 지주사가 돼 ‘실탄’이 확보되면 비은행 부문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전망이기 때문이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이 지주사로 전환할 경우 출자 여력이 현재 7000억원에서 7조원으로 열 배 늘어난다. 우리은행은 은행법상 출자 한도가 자기자본의 20%인 4조원이지만 기존 출자금을 제외하면 출자 여력이 7000억원에 불과하다. 지주사로 전환하면 이런 제한으로부터 자유롭게 된다.

우리은행은 이미 “지주체제 전환 시 증권, 자산운용, 부동산신탁 등 수익성 높은 다양한 업종에 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증권업 진출은 자회사인 우리종합금융을 증권사로 전환하거나 기존 대형 증권사를 사들이는 방법이 거론된다. 우리종금을 증권사로 전환하면 우리은행 입장에서는 돈을 들이지 않고 금융투자업 라이센스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종금사가 증권사로 전환된 사례가 없어 금융당국이 이를 승인해 줄지는 미지수다.

자산운용업은 삼성·미래에셋·한국투자밸류 등 대형사보다는 중소형사가 M&A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신탁은 기존 회사를 인수하거나 신규로 설립하는 방안도 있다. 이 밖에 아주캐피탈이 우리은행의 인수 대상에 포함될 전망이다. 우리은행은 사모펀드인 웰투시인베스트먼트를 통해 아주캐피탈의 지분 일부를 간접 보유하고 있다.

보험업은 후순위로 밀릴 전망이다. 자금이 많이 들 뿐 아니라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을 앞두고 자본 확충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5-2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