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관 공용윤리위 내일 출범…연명의료 중단 결정 업무 수행

입력 : ㅣ 수정 : 2018-05-23 02: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건복지부는 자체 윤리위원회를 설치하지 못한 의료기관들이 연명의료 중단 결정과 관련한 업무를 위탁할 수 있는 ‘공용윤리위원회’를 지정해 24일부터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월 4일 시행된 연명의료결정법에 따르면 연명의료 중단 업무를 수행하려는 의료기관은 의료기관윤리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 윤리위는 5명 이상 20명 이하 위원으로 구성하되 비의료인 2명과 해당 기관 소속이 아닌 1명을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 지난 18일 기준 상급종합병원 42개, 종합병원 79개, 병원 5개, 요양병원 16개, 의원 1개 등 143개 의료기관이 윤리위를 운영하고 있다. 다만 윤리위를 직접 설치하기 어려운 요양병원 등의 의료기관은 윤리위가 맡아야 하는 업무를 공용윤리위에 맡길 수 있다.

복지부는 지난달 자체 윤리위를 갖고 있으면서 공용윤리위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신청한 의료기관들을 대상으로 8개 공용윤리위를 지정했다. 지정된 기관들은 고대구로병원, 국립중앙의료원, 국립암센터, 충북대병원, 전북대병원, 영남대병원, 부산대병원, 제주대병원 등이다. 의료기관은 공용윤리위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윤리위가 수행하는 환자·가족 상담, 의료기관 종사자 교육 등 업무에 대한 비용을 내면 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5-2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