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기제대 병사 최대 890만원 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23 02: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병사적금 금리 사실상 年7.5%…月 40만원 적립·비과세 혜택
기존 국군 병사 적금보다 금리가 높고 한도도 늘린 새로운 상품이 오는 7월 나온다. 기본 금리는 연 5.5% 안팎이지만 추가 인센티브를 더하면 사실상 연 7.5% 적금과 같은 수준의 이자를 받을 수 있는 파격적인 고금리 상품이다. 국군 병사가 21개월 복무 기간 동안 최대로 적립하면 전역 때 목돈 890만원을 손에 쥘 수 있다.
금융위원회와 국방부, 기획재정부 등은 청년 병사가 전역 후 취업 준비나 학업에 필요한 목돈을 마련하는 것을 돕기 위해 국군 병사 적금상품을 확대·개편한다고 22일 밝혔다.


기본 금리는 기존 국군 병사 적금과 비슷한 연 5.5% 수준이지만 새로운 재정·세제 인센티브가 추가된다. 정부 재정으로 1% 포인트 금리를 추가로 주고 이자소득세 비과세 혜택을 추진한다. 이렇게 하면 연 7.5% 적금 상품과 비슷한 수준의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재정·세제 인센티브가 반영되는 시점은 내년 1월 1일 이후 만기가 도래하는 적금부터다.

월 적립 한도는 현재 20만원에서 40만원으로 늘어난다. 은행당 20만원까지 두 개 은행에 적립할 수 있다. 이는 병사 급여 인상 추이를 감안한 것이다. 올해 국군 병사의 월급여는 이병 30만 6000원, 병장 40만 6000원이다. 2020년엔 이병 40만 8000원, 병장 54만 1000원으로 올라간다.

금리 5.5%에 추가 적립 인센티브 1% 포인트, 비과세 혜택을 받고 21개월 복무 기간 동안 월 40만원 한도를 채워 적립하면 만기 최대 수령액은 현재 438만원에서 890만원으로 두 배 넘게 늘어난다. 서민금융진흥원은 1년 이상 성실 납입자 중 저신용·차상위 계층이 미소금융 창업자금이나 취업성공대출, 청년·대학생 햇살론 등을 지원하면 금리를 우대해 주기로 했다. 은행연합회는 여러 적금상품을 한눈에 비교할 수 있는 ‘통합 공시 사이트’도 만들 예정이다.

참여 은행은 기존 국민·기업은행 등 두 곳에서 14곳으로 대폭 늘어났다. 은행별로 금융거래 수수료 면제, 상해 보험가입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5-23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