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업무용 부동산도 ‘거래 절벽’

입력 : ㅣ 수정 : 2018-05-21 2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출 규제로 지난달 24.8% 감소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건수는 2만 9517건으로 전월(3만 9082건) 대비 24.8% 감소했다. 전년 같은 기간(2만 8816건)과 비교하면 2.4% 증가했다.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오피스텔 거래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4월 1만 4206건이 거래돼 전월(2만331건) 대비 30.1% 감소했고, 전년 같은 달(1만 2077건)보다는 17.6 % 감소했다.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건수는 지난 3월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임대업이자상환비율(RTI) 등 강도 높은 대출 규제 도입을 앞두고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4월 이후에는 자금줄이 막히면서 거래가 확연하게 줄어들고 투자 심리도 위축되는 모습이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활황세를 보이던 수익형 부동산 투자 시장이 대출 규제로 인해 조정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며 “당분간 하락과 상승을 오가는 불안정한 장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 선임연구원은 또 “가계부채 관리 정책이 급진적으로 추진되는 데 따른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부동산 담보 대출이 줄고 신용대출이 늘어나는 등 대출의 질이 악화되는 현상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5-22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