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주 연속 하락세… 서울도 상승폭 작아

입력 : ㅣ 수정 : 2018-05-20 18: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적으로 공급 물량 증가, 금리 인상, 보유세 개편 예고 등이 겹쳐 8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 갔다. 서울도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낮은 보합세에 가까운 상승폭을 유지했다.

서울 강북 지역은 도심, 뉴타운 수요가 있는 지역을 빼고는 상승폭이 작았다. 강남 4구는 관망세가 확대되면서 상승세가 멈추고 하락세가 이어졌다.


세종(-0.63%), 울산(-0.29%), 경북(-0.15%), 경기(-0.13%), 경남(-0.13%), 전북(-0.11%), 강원(-0.10%), 대전(-0.09%) 지역이 떨어졌다.

전셋값도 입지 여건이 빼어난 일부 지역을 빼고는 전국에서 모두 떨어졌다. 신규 공급 물량 증가 및 지역경기 침체 영향을 받는 지역과 입주 물량이 증가한 수도권 남부 지역에서 전셋값 하락이 눈에 띄었다. 서울 강남 4구도 15주 연속 전셋값이 하락했다.
2018-05-2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