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에도 ‘인기’… 대형건설사 오피스텔 3327실 분양

입력 : ㅣ 수정 : 2018-05-20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스코 등 새달까지 수도권 집중
4월까지 공급된 2곳 모두 완판
투기지구는 등기까지 전매 금지

대형 건설사들이 5, 6월에만 오피스텔 3000여실을 공급한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0대 대형 건설사는 다음달까지 오피스텔 3327실을 공급할 예정이다. 수도권 공급 물량이 2883실로 전체 공급 물량의 86%를 차지한다. 부산에서도 444실이 공급된다.

하지만 오피스텔 청약 양극화는 뚜렷해지고 있다. 투기과열지구,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공급되는 오피스텔은 소유권 이전 등기까지 전매가 금지되기 때문이다.

올해 4월까지 공급된 20곳 오피스텔 중 10대 건설사가 공급한 2곳은 모두 순위 내 마감됐다. 최근 분양을 마친 경기 안양시 동안구 ‘힐스테이트 범계역 모비우스’(622실)는 평균 105.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나머지 18곳 가운데 순위 내 마감 단지는 2곳이고, 일부는 청약 ‘제로(0)’ 단지도 나왔다.

포스코건설은 인천 송도에서 ‘송도 더 트리플타워’ 오피스텔을 분양할 예정이다. 21~59㎡ 710실이다. 인천 1호선 테크노파크역이 붙어 있다. 경기 군포시 보령제약 터에는 현대건설이 ‘힐스테이트 금정역’ 오피스텔을 공급한다. 23~84㎡ 639실이다. 지하철 1·4호선 환승역인 금정역을 이용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경기 고양시 원흥지구 상업용지에서 ‘원흥 퍼스트 푸르지오 시티’ 오피스텔을 공급한다. 20~29㎡ 820실이다. 서울 지하철 3호선 원흥역을 이용할 수 있다. 부산에서는 SK건설이 동래구 온천동에서 ‘동래 3차 SK VIEW’ 오피스텔 444실을 내놓는다. 28~80㎡로 설계됐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5-2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