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원 꿈 이루려면 NCS 공부 꼼꼼히!

입력 : ㅣ 수정 : 2018-05-20 2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필기’ 부활·강화… 합격 가이드
“문제집 반복 학습하는 게 효과적
1권 월2회… 3권 풀면 합격 근접”


일반상식은 신문 읽는 습관 중요
은행장 신년사 이슈·개념 잘 파악
은행 실무지식 측정 잘 대비해야


“공부를 해서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처음 보는 유형이어서 적잖이 당황했고, 우왕좌왕하다 보니 ‘종료 3분 전’이라는 안내방송이 나왔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달 치러진 우리은행 필기시험을 본 한 수험생이 한 포털사이트 카페에 남긴 후기다. 채용비리 풍파를 겪은 은행들이 필기시험을 부활하거나 강화하면서 은행원을 꿈꾸는 수험생들은 더욱 치밀하게 전략을 세워야 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들은 필기시험 전형 전 과정을 외부에 위탁하고 있어 형식이 제각각이지만, 국가직무능력표준(NCS)에 기반한 경우가 많다. 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하는 NCS는 산업 현장에서 직무를 수행하기 위해 요구되는 지식·기술·태도 등의 내용을 국가가 체계화한 시험이다. 다음달 9일 필기시험을 치르는 신한은행은 NCS 직업기초능력평가(75분)와 금융 관련 시사상식 및 경제지식(40분)으로 출제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미 채용 절차를 진행 중인 기업은행과 농협은행도 필기시험에서 NCS 직업기초능력평가와 NCS 직무능력평가를 출제했다.

전문가들은 NCS가 해당 분야 전공자에게 유리한 시험이 아니며, 지능(IQ)과도 무관하다고 설명한다. NCS 개념을 잘 이해하고, 문제 풀이를 반복하면 충분히 좋은 점수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강민혁 공기업단기 NCS 교수는 “무작정 여러 권의 문제집을 푸는 것보다 한 문제집을 반복해서 보는 게 더 효과적”이라면서 “매달 한 문제집을 두 차례씩 보는 방식으로 세 권을 풀면 합격권에 접근한다”고 조언했다.

올해 상반기 채용에서 11년 만에 필기시험을 부활시킨 우리은행은 NCS가 형식이 아닌 경제·금융·일반상식 분야에서 출제했다. 한국생산성본부에 출제를 위탁했는데, 난도가 매우 높았다는 게 수험생들의 평가다. 지난해까지 필기시험을 유지했던 국민은행과 하나은행도 일반상식 위주로 출제했으며, 올해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일반상식을 준비하기 위해선 평소 신문 보는 습관을 들이는 게 가장 좋다고 조언했다. 또 은행장 신년사를 찾아 정독하고 언급된 주요 이슈에 대한 개념을 파악하라고 권했다. 아르바이트 경험을 쌓는 건 면접 시 유리하지만, 모든 경력이 다 도움이 되는 건 아니다. 예를 들어 커피숍보다는 옷가게나 대형마트 아르바이트 경험을 면접관이 더 좋게 본다. 물건을 팔기 위해 고객을 설득하는 과정을 거치기 때문이다.

금융공기업 필기시험 강의를 하는 901경영경제연구소의 유성현 대표는 “기업은행 시험 방식이 다른 은행 채용에도 가이드라인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NCS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출제할 수도 있다”면서 “수험생들은 은행 실무 시 필요한 지식을 측정하는 시험에 응한다는 생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8-05-2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