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서울신문 하프마라톤] 남성 하프 1위 손철씨“달리며 힘든 일 훌훌 털어” 여성 하프 1위 류승화씨“맑아진 공기, 마라톤에 딱”

입력 : ㅣ 수정 : 2018-05-21 00: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요즘 경제 사정이 좋지 않다 보니 직장에서 어려운 일이 많았는데 마라톤을 통해 극복해 보자는 절실함과 간절함이 우승의 원동력이 된 것 같습니다.”
하프 1위 손철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하프 1위 손철

하프 1위 류승화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하프 1위 류승화

10km 1위 최진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0km 1위 최진수

10km 1위 이정숙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0km 1위 이정숙

지난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제17회 서울신문 하프마라톤대회 하프코스에서 1시간13분18초의 기록으로 남자 부문 우승을 거머쥔 손철(41)씨는 가슴 벅찬 표정으로 이같이 우승 소감을 밝혔다. 전기 엔지니어인 손씨는 “2005년에 아버지께서 돌아가셨는데 아픔을 잊으려 마라톤을 시작했다”면서 “그해부터 지금까지 대회는 100회 이상 출전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신문 하프마라톤도 10년 전부터 매년 참가했다. 워낙 잘 뛰는 분들이 많아 지금껏 입상하지 못했는데 올해 1등을 해 감격스럽다”면서 “다른 대회와 달리 분위기가 자유롭고 활기가 넘쳐 기분 좋게 달렸다”고 덧붙였다.


남자 부문 2위는 매슈 클라크(영국·1시간15분58초)였고 공병구(1시간16분20초)씨, 소해섭(1시간19분6초)씨, 비외른 브로바츠키(독일·1시간19분25초)가 그 뒤를 이었다.

여자 부문 우승은 1시간26분36초를 기록한 류승화(40)씨에게 돌아갔다. 주부인 류씨는 “최근에 미세먼지 때문에 탁한 날이 많았는데 오늘은 공기가 좋아 뛰는 데 도움이 됐다”면서 “지난 이틀 동안 비가 와서 코스 중간에 웅덩이가 많았는데 하프코스를 뛰신 분들은 서바이벌 경기에 출전한 느낌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주일에 4~5회 1시간 이상 조깅을 한다는 류씨는 “남편이 오늘 출근해 혼자 왔다”면서 “마라톤을 뛴 지 오래되다 보니 대회에 나오면 아는 분들이 많아 외롭진 않다”며 웃었다. 2위는 고시노 에리(일본·1시간36분), 3위는 황정운(1시간37분37초)씨, 4위는 이종애(1시간39분39초)씨, 5위는 주혜영(1시간39분47초)씨였다.

10㎞ 코스 남녀 부문 1위는 34분22초를 기록한 최진수(50)씨와 39분26초의 이정숙(52)씨가 차지했다. 최씨는 “항상 풀코스를 뛰다가 요새 일이 바빠 운동 시간이 부족해 10㎞를 달렸는데 우승하게 돼 기분이 좋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씨도 “지난주 운동을 하다 허벅지 뒷근육이 늘어나서 제대로 뛰지 못할까 걱정했다”면서 “지난 10년 동안 마라톤 대회에서 8회 우승했는데 그 어떤 우승보다도 값진 것 같다”고 말했다. 10㎞ 코스 남자 2위는 박명현(34분30초), 3위는 이재응(34분52초), 4위는 김대천(36분1초), 5위는 이성주(36분 24초)씨였으며 여자 2위는 이지윤(39분30초), 3위는 윤순남(39분47초), 4위는 황정미(41분23초), 5위는 이화영(42분3초)씨였다.

최다 인원이 참석한 팀에 수여되는 단체상 1위는 321명이 출전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차지했다. 대표로 상을 받은 홍보과 김수민(32) 주임은 “어제까지 날씨가 계속 흐렸다가 오늘 갑자기 좋아져 회원들이 최상의 컨디션에서 뛸 수 있었다”면서 “안전사고 없이 행사가 잘 마무리돼 다행”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2위는 다이넥스마라톤클럽(149명), 3위는 KAYANO ACADEMY(97명), 4위는 아리수마라톤동호회(69명), 5위는 국방부(55명)였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05-2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