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들 “ 행정업무 축소, 가장 시급한 교육정책”

입력 : ㅣ 수정 : 2018-05-19 01: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교조, 교육감선거 공약 요구안 마련
교사들에게 다음달 지방선거에서 당선될 교육감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 뭔지 물었다. “교사들이 수업 준비 외에 하는 행정업무 부담을 줄여 줘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6·13 교육감선거 공약 요구안’을 18일 공개했다. 요구안은 지난 1∼4일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교사 2008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를 토대로 마련했다. 설문조사는 5점 척도로 답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자들은 ‘교육감 권한으로 할 수 있는 가장 시급한 과제’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교원행정업무 최소화와 행정 잡무 폐지’(4.84점)를 첫손 꼽았다. 두 번째는 ‘학생생활기록부에 학교폭력 미기록 등 학교폭력 정책 개선’(4.57점)을 선택했다. 세 번째는 ‘초등돌봄교실 돌봄전담사 의무배치 등 돌봄정책 개선’(4.52점)이었고 ‘친환경 무상급식 시행’(4.31점), ‘고교평준화 확대’(4.30점), ‘작은 학교 살리기’(4.27점), ‘자사고·외국어고·국제고의 일반고 전환’(4.17점) 등이 뒤이었다.

전교조는 요구안을 전국 교육감 후보들에게 전달하고 전교조 시·도지부 간 정책협약도 추진할 계획이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5-1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