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물질 총 아플라톡신 초과검출된 땅콩·견과류가공품 회수 조치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18: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준치 4배 이상 검출된 ㈜우농 ‘라이스피넛’
식품의약안전처는 18일 식품제조가공업체인 ㈜우농이 제조해 판매한 ‘라이스피넛’ 제품에서 총 아플라톡신이 기준(15.0 ㎍/㎏ 이하)을 초과한 양인 62.8 ㎍/㎏이 검출돼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했다고 밝혔다.
회수 조치에 들어간 ㈜우농이 생산한 라이스피넛  식약처 제공

▲ 회수 조치에 들어간 ㈜우농이 생산한 라이스피넛
식약처 제공

회수 대상은 ㈜우농이 생산한 제품 가운데 유통기한이 올해 12월 26일로 표시된 ‘라이스피넛’(포장단위 400g) 제품과 유통전문판매업체인 ㈜GS리테일이 판매한 ‘라이스피넛’(포장단위 80g) 제품이다.


해당 제품들은 각각 2184개(873.6kg), 2772개(221.8kg)씩 생산됐으며 제조일자는 지난달 27일이다.

식약처는 관할 지자체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이미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에 대해 판매 또는 구입처에서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는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를 운영하고 있으며, 소비자들이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한 경우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