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성인 폐 이식받은 7살 소년 “퇴원 준비 중”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14: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7월 ‘폐 크기 유사’ 우선순위 규정 폐지 덕분
임성균(7)군은 몇 년 전부터 심한 가슴 통증으로 병원을 찾았다. 지난해엔 병이 많이 진행돼 일차성 폐동맥 고혈압 진단을 받았다. 폐동맥 고혈압은 폐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에 이상이 생겨 폐동맥 압력이 상승하는 희귀 난치성 질환이다.

국내 폐동맥 고혈압 환자는 5000여 명으로 평균 생존 기간이 2~4년밖에 되질 않는다. 여러 치료를 받아도 차도가 없던 성균 군은 폐이식에 희망을 걸었지만 적합한 폐를 기증받을만한 어린이 뇌사자를 찾기 쉽지 않았다.
왼쪽부터 김영태 흉부외과 교수와 송미경 소아청소년과 교수, 임성균 군의 어머니, 임성균 군, 박샘이나 흉부외과 교수, 서동인 소아청소년과 교수.  서울대병원 제공

▲ 왼쪽부터 김영태 흉부외과 교수와 송미경 소아청소년과 교수, 임성균 군의 어머니, 임성균 군, 박샘이나 흉부외과 교수, 서동인 소아청소년과 교수.
서울대병원 제공

6개월을 기다리던 끝에 수술을 받게 된 성균 군은 뇌사자 어린이가 아니라 성인 뇌사자의 폐 일부를 이식받게 됐다. 성인 폐의 우측하엽과 좌측하엽을 이식받은 것이다.


이는 지난해 7월 폐를 이식해주는 공여자와 이식받은 환자의 키와 폐 크기가 비슷할수록 우선순위가 높아지는 장기 이식 관련 항목이 삭제됐기 때문에 가능했다.

서울대병원 김영태 흉부외과와 서동인 소아과 교수는 지난 3월 11일 성인 뇌사자의 폐 일부를 소아 환자에게 이식하는 수술을 국내 최초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수술을 받은 성균 군은 현재 특별한 문제없이 고유량 산소장치를 떼고 퇴원을 준비하고 있다. 해당 교수팀은 지난해 6월 22개월 유아에게 최연소 폐 이식을 성공한 바 있다.

국제심폐이식협회에 따르면 지난 2015년 등록된 전 세계 폐 이식 수혜자 4226명 가운데 5세 미만은 12명에 불과하다.

김 교수는 “이식 관련 법 개선으로 성인 폐를 일부 잘라 소아에 이식하는 수술 방법을 사용해 소아 폐 이식 대기환자의 희망이 보이기 시작했다”면서 “소아 환자들도 폐 이식으로 새생명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부쩍 커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