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생리대 유해성 검증위한 예비조사 실시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14: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리대 사용 후 3개월 이상 이상소견 보인 20~39세 여성 대상
일회용 생리대 부작용에 대한 국민청원이 제기됨에 따라 일회용 생리대 사용 후 이상 증상을 경험한 여성을 국가차원에서 조사한다. 환경부 주도로 이뤄지는 이번 예비조사는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에서 전담한다.
생리대 건강영향 예비조사 공고문 서울성모병원 제공

▲ 생리대 건강영향 예비조사 공고문
서울성모병원 제공

서울성모병원은 조현희 산부인과 교수를 주축으로 일회용 생리대 이용자 중 부작용을 겪은 20~39세 여성 중 50명을 대상으로 건강영향 예비조사를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모집 대상은 일회용 생리대를 사용한 뒤 3개월 이상 신체에 이상반응이 있는 경우다. 생리량 혹은 생리주기의 변화, 생리통이나 골반통 발생, 질 분비물 및 외음부 이상 소견 가운데 한 개 이상의 증상을 경험했거나 현재 경험 중인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번 조사는 이달 내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오는 7월까지 관련 증상과 질환을 파악하는 조사가 진행된다. 조사 과정은 서울시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에서 30분에서 1시간의 진료 및 상담에 이어 2~3시간의 심층 소그룹 인터뷰로 이뤄진다. 참가자는 소정의 교통비를 지급받으며 검사 결과는 별도로 통지받는다. 조사 결과와 자료는 연구목적으로만 사용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02-2258-2813)에 문의하거나 온라인 웹페이지(http://goo.gl/forms/lPHkFxLcGt5nMQx33)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조 교수는 이번 조사에 대해 “국내외에서 처음으로 이뤄지는 생리대 건강영향조사로 구체적인 조사방식과 대상 등을 정하기 위한 예비조사”라면서 “이상 증상을 겪은 분들의 건강상태와 증상에 대해 충분히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