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신임 금감원장 외부 첫 행보 금융산업 발전 강조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1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바이오로직스 논란 등 거리두기 의도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18일 첫 외부행사에 참석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18일 첫 외부행사에 참석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석헌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18일 “금융감독의 궁극적인 목표는 금융산업의 건전한 발전에 있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2018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금융시장의 위험 관리를 첫번째 세부 목표로 설정하고 금융사와 발전적 관계 정립,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등 이슈를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자문위는 금감원이 학계, 법조계, 언론계 등 외부전문가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만든 기구다. 총 7개 분과에 79명의 위원이 활동하고 있다. 윤 원장은 취임 10일 만에 자문위를 상대로 처음으로 대외에 모습을 드러냈다.

윤 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금융감독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면서 “본연의 역할과 기능을 다 해야 금융산업도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금감원이 정체성 논란이나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논란 등 민감한 현안에만 메몰되지 않으면서도 금융산업 발전에 주력하겠다는 의도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윤 원장은 금감원의 첫번째 과제로 금융시장의 위험을 관리하는 역할을 들었다. 금융규제 개혁 등을 통한 산업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려면 견실한 금융감독이 선행과제라는 의미다. 금융회사와 발전적 관계 정립 문제도 들었다.

이어 금융소비자 보호 기능의 강화를 예고하면서 금융회사가 불완전판매 등으로 소비자 피해를 유발하면 철저히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자문위원들은 은행분과위원장인 고동원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의 진행으로 고령화 문제 등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자문위원들은 고령화의 진전과 금융환경의 디지털화 등 금융산업이 직면한 리스크요인에 금감원이 적절히 대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