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편의점 세븐일레븐 30년 이야기 책으로 펴내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8: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오는 21일 창립 30주년을 기념해 사사 ‘가깝고 편리한 행복충전소 30년 이야기’를 발간했다.


17일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사사에는 국내에 편의점이 태동하게 된 시대적 배경과 정착 및 성장 과정을 사진 자료와 함께 담았다. 세븐일레븐은 1988년 5월 서울 송파구 오륜동 올림픽선수기자촌아파트 상가에 국내 최초의 편의점인 세븐일레븐 1호점 올림픽점을 문 열면서 시장 포문을 열었다. 이후 최초의 편의점 자체브랜드(PB) 상품인 탄산음료 ‘걸프’, 슬러시 ‘슬러피’ 등을 선보이며 인기를 끌었다.

모두 7부로 구성된 사사에는 2001년 12월 업계 최초 1000호점 돌파 기록을 비롯해 올림픽점 초기 점장, 첫 가맹경영주 등 ‘히스토리 인터뷰 코너’도 담았다. 홈페이지에도 공개해 누구나 사사 전체 내용을 자유롭게 열람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는 “다양한 혁신 활동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5-1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