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대상-서울신문사장상] ‘반찬 김’ 넘어 ‘스낵 김’ 제품 개발…작년 3000만弗어치 해외로 수출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8: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동혁 신안천사김 대표
권동혁 ㈜신안천사김 대표이사는 김과 해조류의 새로운 가능성을 건강·웰빙식품으로 연결하는 활동을 30여년 동안 지속해 우리나라 김의 ‘수출 5억 달러’ 달성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권동혁 신안천사김 대표

▲ 권동혁 신안천사김 대표

권 대표는 17일 “김을 반찬으로 활용하는 것이 아니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스낵으로 접근해 바삭한 식감과 거부감 없는 맛을 낼 수 있도록 원재료인 마른 김의 두께를 조절하고 천일염 양을 조절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신안천사김은 미국인들이 좋아하는 감자칩을 대체하기 위해 감자칩의 식감과 맛, 양, 포장 상태 등을 지속적으로 연구해 품질을 보완했다. 김의 보관 방법, 조미김 두께, 김 굽는 방식과 온도, 포장과 생산 방식 등을 개선해 전용 제품을 개발했으며 이를 통해 지난해 기준 연간 3000만 달러 이상을 해외에 수출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직원들의 역량 강화에도 많은 힘을 쏟았다. 권 대표는 “관리직원 전체가 참여하는 워크숍을 해마다 개최해 새로운 복지 혜택을 소개하고 교육을 통해 시너지를 높이는 활동을 통해 기업 성장과 발전을 위한 소통 문화를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권 대표는 연 2회 임원과 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골프 행사도 갖고 있다. 이는 직급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로운 의견 교환을 통해 건전한 기업문화를 형성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5-1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