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대상-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 대표이사실 개방… 회사 발전 제안에 포상금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8: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영재 에스비씨리니어 대표
재무 상황도 공개 투명경영
직선운동베어링 35국 수출
정영재 에스비씨리니어 대표

▲ 정영재 에스비씨리니어 대표

정영재 ㈜에스비씨리니어 대표이사는 17일 자신의 경영 철학으로 “투명 경영, 인재 경영, 열린 경영”을 제시했다.


투명 경영은 금융기관과 협력사에 믿음을 주고 직원들에게는 재무 상황을 공개해 회사의 발전 가능성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인재 경영은 직원들에게 교육비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아파트를 임대해 기숙사로 제공하는 등 마음 편히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초점이 맞춰졌으며, 열린 경영은 직원 누구나 대표이사실의 문을 두드릴 수 있도록 개방하고 익명 건의함을 운영하는 방식으로 실천하고 있다.

특히 정 대표가 공들이는 사내 제도 중에는 ‘제안 제도’라는 게 있다. 제안한 내용이 원가 절감 등 회사 발전으로 이어지면 포상금을 지급하는 것이다. 최근 모든 사업장에 환풍시설을 늘리자는 제안에 따라 기계설비 도입을 연기하고 환경 개선 비용을 우선 지출한 게 대표적인 사례다.

매월 우수 사원을 직원들이 직접 추천(칭찬 릴레이)하도록 하는 이벤트도 열고 있다. 충북 충주시에 있는 사업장에서는 지역 농산물 구매와 사회단체 기부 등를 통해 지역경제에 도움을 주는 활동도 잊지 않는다.

에스비씨리니어는 공장 자동화와 컴퓨터 수치제어(CNC) 공작기계에 사용하는 초정밀 직선운동베어링을 국내 최초로 순수 독자 개발해 국내는 물론 세계 35개국에 자체 브랜드(SBC)로 수출하고 있다. 독일과 일본에서 전적으로 수입해 왔던 직선운동베어링을 개발해 수입 대체와 수출 증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매출은 2016년 210억원에서 지난해 273억원으로, 고용은 같은 기간 147명에서 197명으로 각각 증가했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05-1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