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일자리 中企에서 답을 찾다] 일자리 커플매니저가 구직자-기업 ‘매칭’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00: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 기업인력애로센터
기업·청년 1048명 채용 ‘연결’
센터 지원 예산 83억 첫 반영
AI 시스템·장병 맞춤교육도

#사례1.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네트워크 장비 유지·보수 기업인 정보와기술㈜은 그동안 수없이 채용 공고를 냈지만 허탕을 치기 일쑤였다. 업종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탓에 문을 두드리는 지원자 자체가 드물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소기업진흥공단 산하 기업인력애로센터가 구직자들에게 회사 관련 정보를 제공하면서 입사 지원서가 밀려들고 있다.
#사례2. 청년 구직자였던 오룡일씨는 특성화고를 졸업한 뒤 전공을 살려 소프트웨어 관련 기업 취업을 준비했다. 그러나 채용 기업에 대한 정보를 얻기 어려워 구직 활동 중단을 고려하던 중 기업인력애로센터의 도움을 받았다. 오씨는 일자리커플매니저로부터 희망 조건에 맞는 업체(하이엔시스㈜)를 소개받고 입사 시험에 합격한 뒤 첫 출근을 앞두고 있다.

이렇듯 기업과 구직자가 서로의 정보를 모르는 ‘미스매칭(불균형)’은 구인난과 구직난을 장기화·가속화시키는 최대 요인으로 꼽힌다. 구인난에 허덕이는 중소기업과 구직난을 호소하는 청년을 연결하는 역할을 하는 곳이 바로 기업인력애로센터다. 지난해 3월 개소한 센터는 중진공 16개 지역본부 내 설치돼 있으며 현재 31명의 일자리커플매니저가 활동하고 있다.

구인·구직 매칭 성적도 좋은 편이다. 지난해 말 기준 1430개 기업, 5821명의 구인 수요를 발굴해 1048명의 채용 연계에 성공했다. 올해 들어 4월까지 청년장병 14명을 포함해 144명에 대한 채용도 연계시켰다.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센터는 1만 1000건을 목표로 취업 매칭을 추진한다. 매칭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인공지능(AI) 기능을 반영한 매칭 시스템을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청년 장병 및 구직자에 대한 직무 맞춤교육도 실시한다. 센터는 현재도 ‘장병 진로도움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추경안에 포함된 예산은 총 83억원으로 센터 지원 관련 예산이 반영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진공 관계자는 “개소 이후 구인 관련 데이터베이스(DB) 확충하면서 구인기업과 구인 수요 발굴에 집중했다”면서 “추경이 통과되면 매칭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5-1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