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여성과장 4년 내 2배로…여군 초임간부 선발도 확대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방부가 2022년까지 여성 과장 비율을 지금보다 2배 늘린다. 국방부 본부에서 군인이 아닌 공무원 가운데 임명하는 과장 직위는 52개로 이 중 현재 여성 과장은 6명인데 이를 4년 내에 12명 정도로 늘리겠다는 것이다.


국방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해 낡은 국방운영 관행 척결 차원에서 15개 핵심 과제와 36개의 실행 과제를 담은 ‘혁신 실행계획’을 마련해 추진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방부는 우선 여성의 고위직 진출을 확대하고자 본부의 공무원 과장직위 중 여성 과장 임용 비율을 현재의 11.5%에서 2022년까지 23%로 높이기로 했다. 또 여군 간부 초임 선발 인원을 올해 5.5%(1만여명)에서 2022년 8.8%(1만 7000여명)로 늘리고, 근무 여건도 개선할 방침이다.

현재 124개인 군 어린이집을 2021년까지 172개로 늘리기로 했다. 올해부터 각 부대 내 화장실 등 개선이 필요한 여군 시설 수요를 파악하고, 생활관과 훈련장 내에 여군 편의시설을 우선 확충할 계획이다.

성폭력 근절 대책으로는 성고충 전문상담관을 올해 44명으로 두 배 늘리고 예산도 14억 5000만원을 책정했다. 2021년까지 전 장병 대상 성폭력 예방을 위한 전담기구를 설치할 예정이다.

박홍환 선임기자 stinger@seoul.co.kr
2018-05-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