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후 평양 방문… 경평 축구 등 교류 논의”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0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관훈토론
박원순 서울시장은 17일 이번 6·13 지방선거가 끝나면 평양을 방문해 남북 교류·협력 방안으로 경평축구 문제 등을 논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박 시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서울시장 후보 토론회에서 “그동안 (남북 교류 관련) 3대 방향과 10대 정책을 준비해 놓고 있다”며 “그중에 경평축구나 내년에 서울에서 열릴 전국체전, 그 외에도 역사 유적을 발굴해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공동 등록하는 등 중·장기적 협력 방안을 지난번 북한 대표단이 왔을 때 충분히 설명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박 시장님은 언제나 초청돼 있다’고 했기 때문에 이번 지방선거가 잘 끝나고 나면 평양을 방문해 이 문제를 논의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남북 교류에서 지방정부의 역할론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독일이 그랬던 것처럼 통일의 중요한 내용을 지방정부가 해낼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서울시 미세먼지 대책과 대중교통 정책 등에서 비판이 이어졌다. 박 시장은 미세먼지 대책으로 대중교통 무료 정책을 시행해 150억원의 예산을 낭비했다는 지적에 대해 “보다 효과가 있는 차량 강제 2부제나 차량 등급제로 가는 마중물 정책”이라고 반박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가 검토 중인 택시요금 인상 계획에 대해선 “여러 위원회를 통해 상황을 총체적으로 분석한 다음 결정할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8-05-18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2018 접경[평화]지역 균형발전 정책포럼
    2018 중부권 동서균형발전 서울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