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VID 완료 후 北체제 보장” 한국당, 백악관에 공개서한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23: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與 “왜 부끄러움은 국민 몫이냐”
자유한국당이 17일 미국 정부와 의회에 ‘영구적이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PVID) 원칙’을 견지해 줄 것을 공식 요청하기로 했다. 또 북한 보상 문제에 대해서도 ‘비핵화 완료 후 보상’이란 원칙을 고수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로 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미국에 전달할 공개서한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미국에 전달할 공개서한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북·미 정상회담이 북핵 폐기의 마지막 기회가 될 수도 있는데 현재 우리를 둘러싼 여러 상황을 보면 기대가 큰 만큼 우려되는 부분도 적지 않다”며 미국에 요청할 ‘한국당의 7가지 요청사항’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PVID 원칙 견지 ▲비핵화 완료 후 보상 ▲비핵화 완결 후 체제 보장 ▲‘한반도 비핵화’가 아닌 ‘북한 비핵화’ 용어 사용 ▲주한미군 감축·철수 거론 불가 ▲북한의 국제적 범죄 행위 중단 요청 ▲북한 인권문제 제기·경제적 개혁 개방 요구 등이 포함됐다. 한국당은 공개서한 형식으로 북·미 회담 전 백악관과 국무부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홍 대표는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 체결 등 체제 보장 조치도 비핵화 완결 이후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홍 대표는 또 회견에 앞서 윌리엄 페리 전 미 국방장관과 1시간 정도 통화했다며 “페리 전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이 한국에 너무 많은 기대를 줘서 그 기대에 부응하는 회담이 되기는 참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홍 대표가 공개서한을 보내겠다고 한 것은 제1야당 대표로서 매우 신중하지 못한 태도”라며 “왜 부끄러움은 우리 국민의 몫이어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8-05-18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