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빼고 광주에 모인 4당 지도부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0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야제 등 참석… 유권자 지지 호소
靑 “부적절 행동 말아야” 직원 단속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에 총집결했다. 각 당은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는 한편 다가올 6·13 지방선거에서 호남 유권자의 지지를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 지도부는 이날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전야제를 비롯한 각종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지난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도 통합의 장으로 바뀌었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후 광주 금남로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5·18 민중항쟁 전야제에 참석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이용섭 후보 등 지방선거에 나서는 민주당 후보도 전야제 참석을 위해 광주로 발걸음을 옮겼다.

호남에 지지 기반을 둔 평화당 지도부도 대거 광주로 향했다. 김경진 상임선대위원장은 광주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추모제에 참석한 데 이어 조배숙·장병완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민주평화대행진과 전야제에 참석했다.

호남에 지역구를 둔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도 함께 전야제 행사장을 찾았다.

정의당은 5·18 민주광장에서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호남선거대책위원회 결성식을 열고 호남 유권자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정미 대표는 결성식에서 “호남에서 정의당은 자유한국당을 이기고 있다”며 “호남에서는 정의당을 민주당의 맞수로서 제대로 키워 달라”고 호소했다.

다른 당과 달리 한국당 지도부는 이날 광주 일정을 잡지 않았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념일 당일인 18일 광주를 방문할 계획이다.

한편 청와대는 5·18 기념일을 앞두고 소속 직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과도한 음주을 포함해 근무태만 등 부적절한 행동을 하지 말 것을 주문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8-05-18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