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주한미군사령관 에이브럼스 유력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23: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리스 주한미대사 곧 발표
로버트 에이브럼스 미 육군대장

▲ 로버트 에이브럼스 미 육군대장

로버트 에이브럼스(57·육군 대장) 미 육군 전력사령부 사령관이 차기 주한미군사령관에 유력한 것으로 16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빈센트 브룩스 현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의 후임에 지명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부임 시기는 상원 인준 등을 거쳐 오는 8월쯤이 될 전망이다.

또한 미 백악관은 해리 해리스(62·해군대장) 태평양 사령관을 조만간 주한대사 내정자로 공식 발표하고 상원 인사청문회 절차를 걸쳐 한국에 부임시킬 계획이다. 해리스 신임 대사의 부임 시기도 올여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5-18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