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 찔러 기선 잡기… 협상 달인의 신경전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00: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돌연 “회담 재검토 가능성”… 美 “완전히 예상했다”며 일축
유리한 ‘비핵화 담판’ 기싸움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대통령·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AFP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대통령·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AFP 연합뉴스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기싸움이 본격화했다.

국제사회의 제재·압박 등의 영향으로 올 들어 대화에 나선 김 위원장은 친중 행보를 통해 어느새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라는 북·미 정상회담 1순위 의제까지 공개적으로 조율하는 ‘노련한 전략가’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앞세운 대북 압박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통한 대북 경제보상 제안 등으로 ‘협상의 달인’다운 행보를 보여 주고 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일방적 핵포기를 강요할 경우 북·미 정상회담이 무산될 수도 있다는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전날 담화에 대해 “완전히 예상했다”고 일축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대통령은 어려운 협상에 매우 익숙하고 준비돼 있다”며 “북한이 만나기를 원한다면 우리는 준비가 돼 있을 것이고, 그들이 만나지 않기를 원한다면 그것도 괜찮다. 그러면 최대의 압박 작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마디로 과거처럼 북한에 끌려가고 늘어지는 협상은 없다는 뜻이다.

김 위원장 역시 한국의 중재 역할로 은둔 상태를 벗어나 북·미 정상회담에 합의했지만,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중지·풍계리 핵시험장 폐기·북한 억류 미국인 3명 석방 등 선제적 조치들을 이행하면서 미국에 CVID 원칙을 비난하는 수준까지 목소리를 키웠다.

양 정상은 그러나 ‘책상 위 핵단추’를 운운하며 서로를 ‘키 작은 뚱보 난장이’, ‘노망난 늙은이’로 격하시켜 부르던 모습은 사라졌고, 현재는 비핵화 담판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신중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5-18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