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는 ‘강남역 살인’ 없기를”… 폭우에도 2000여명 추모집회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0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남역 살해 사건 2주기… 경찰, 100일간 집중 단속
“사건 이후 女 대상 범죄 수면으로
사법부는 솜방망이 처벌에 그쳐”

이철성 청장 강남역 현장 방문
신고접수~종결까지 특별 관리
무관용 원칙 따라 구속수사 확대
‘미투 운동과 함께하는 시민행동’ 회원 2000여명이 비가 쏟아지는 17일 오후 검은색 옷 위에 흰 우의를 입고 서울 서초구 신논현역 앞에서 열린 강남역 여성 살해사건 2주기 추모집회에 참가해 피해자를 추모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투 운동과 함께하는 시민행동’ 회원 2000여명이 비가 쏟아지는 17일 오후 검은색 옷 위에 흰 우의를 입고 서울 서초구 신논현역 앞에서 열린 강남역 여성 살해사건 2주기 추모집회에 참가해 피해자를 추모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강남역 여성 살해 사건 2주기를 맞아 17일 전국에서 추모 집회가 열렸다. 올해 추모 집회에서는 최근 성폭력 경험을 폭로하는 미투 운동의 확산과 맞물리며 성범죄 가해자를 엄벌하고 성차별·성폭력을 근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340여개 여성·노동·시민단체 모임인 ‘미투 운동과 함께하는 시민행동’은 이날 오후 7시 서울 서초구 신논현역 6번 출구 앞에서 추모 집회를 개최했다. 아침부터 내리다가 오후 들어 잠시 멈췄던 비가 다시 쏟아졌지만 시민 2000여명은 추모를 상징하는 검은색 옷 위에 흰 우의를 입고 강남역 여성 살해 사건 피해자를 추모했다. 이날 서울 외에도 부산, 대구, 전주, 창원, 제주에서도 추모 집회가 열렸다.
17일 이철성 경찰청장이 살해사건 현장을 둘러보다가 상인들의 항의를 받고 돌아서는 모습.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 17일 이철성 경찰청장이 살해사건 현장을 둘러보다가 상인들의 항의를 받고 돌아서는 모습.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추모 이후 미투 발언이 이어졌다.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의 유승진 활동가는 “2년 전 검·경은 (강남역 사건이) 여성혐오 범죄가 아니라고 했고 2년이 지난 지금은 홍대 불법촬영 가해자에게 남성혐오 문제라고 한다”며 “경찰은 (편파수사 논란을) 피해망상이나 불만이라고 하지 말고 여성의 목소리를 똑바로 듣고 응답하라”고 규탄했다.

스쿨 미투 운동이 거셌던 서울 노원구 용화여고의 졸업생 오예진씨는 “4년 전 교사의 파렴치한 행위로 인해 우는 친구를 두고도 목소리를 삼켜야 했다”면서 “이제는 후배들을 위해, 우리의 상처를 씻어내기 위해 두려움 없이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집회에 참석한 대학생 홍모(23)씨는 “최근 항공대 남학생이 성관계 동영상을 유출한 사건에 대해 경찰은 ‘고의성이 없다’며 내사를 종결했다”면서 “강남역 사건 이후 여성 대상 범죄들이 수면 위로 올라왔지만 경찰은 제대로 수사하지 않고 사법부는 솜방망이 처벌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강남역 사건 직후 피해자를 추모하는 포스트잇으로 도배됐던 강남역 10번 출구로 행진해 묵념을 한 뒤 신논현역으로 돌아와 집회를 마무리했다. 주최 측은 사건이 발생했던 노래방 건물이 있는 강남역 번화가를 행진할 예정이었으나 집회 직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염산 테러를 하겠다는 글이 올라와 경로를 변경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300여명의 병력을 투입했다.

이날 경찰은 불법 촬영, 데이트폭력, 가정폭력 등 여성 대상 악성 범죄에 대한 집중 단속 100일 계획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사건 현장 등을 방문해 방범용 폐쇄회로(CC)TV, 여성안심화장실, 공중전화 안심부스 등 여성 안전 인프라를 둘러봤다. 이 청장은 “2년 전 발생했던 가슴 아픈 사건을 되돌아보고 현장을 점검해 여성분들이 좀더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면서 “여성 악성 범죄에 대응하는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다음달 15일까지 여성단체 등과 함께 여성 범죄 사건 처리 실태를 조사한다. 다음달 16일부터는 실태 조사 결과를 토대로 70일간 여성 대상 범죄 단속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8-05-18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