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등반 한국인 기상악화·고산병으로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2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히말라야를 등정하던 20대 한국인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15일 오후 7시30분께(현지시간) 네팔 히말라야를 등반하던 우리 국민 A씨가 하산 중에 기상악화와 고산병 증세로 사망했다고 17일 밝혔다.

사망한 우리 국민 산악인은 네팔 현지 여행사의 주선으로 구성된 4명으로 이뤄진 다국적 등반팀의 일원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주네팔대사관은 사망신고 접수 즉시 네팔 현지 당국 등을 접촉해 사고 경위를 파악했으며 시신 운구 및 필요한 행정절차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주네팔대사관은 사망자 가족들에게 연락해 사고 소식을 전달했으며, 향후 가족들의 현지 방문 때 장례 등 절차 안내와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적극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