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대입개편 공청회 앞두고 ‘수능 절대평가’ 찬반 계속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7: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육단체들 ‘깜깜이’ 비판…학종 축소에는 대체로 한목소리
17일 대입제도 개편안 마련을 위한 여론수렴 행사인 ‘국민제안 열린마당’ 마지막 날 교육단체들이 상반된 주장을 이어갔다. 공청회 격인 국민제안 열린마당은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첫 단계에 해당한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서울·경기·인천지부는 이날 행사가 열린 서울 중구 이화여고 100주년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수학능력시험 전 과목 절대평가와 학생부교과전형 확대를 주장했다.


이들은 우선 대입제도 개편안을 공론화로 결정하기로 한 것에 대해 “교육문제를 최소한의 원칙·방향도 없이 여론으로 결정하겠다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면서 “혼란을 부추기고 모든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긴 무책임한 정부”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입제도 개편 목표는 학교 교육 정상화에 있다”면서 “깜깜이 전형이라고 비판받는 학생부종합전형 비중을 20% 이하로 축소하고 학생부교과전형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통령 선거공약인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를 시행하고 궁극적으로는 ‘대입자격고사’를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사걱세)도 이날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입제도 개편안에 포함해야 할 6대 핵심사안을 발표했다.

사걱세는 수능 전 과목 9등급 절대평가를 도입하고 출제범위는 고등학교 1학년 공통·통합과목 중심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교내신은 1학년 때 ‘상대평가’, 2·3학년 때 ‘절대평가’를 혼합 적용해 변별력을 어느 정도 확보하면서 학생들이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선택과목을 고를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학종에서 비교과영역 반영을 줄이고 수시모집 수능최저학력기준을 폐지하되 수시와 정시모집 통합에는 반대했다. 수시와 정시를 통합하면 대입전형이 더 복잡해지고 학생들이 3학년 2학기까지 내신경쟁을 벌이게 된다는 게 이유였다.

좋은교사운동과 전국진로진학지도협의회 등 30개 단체는 ‘학교 교육 정상화를 위한 교육혁신연대’를 결성하고 이날 이화여고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를 주장했다.

이들은 “학종이 ‘금수저전형’이라는 일각의 주장은 객관적 통계에 근거하지 않아 잘못됐다”면서 전형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 공정성 논란을 불식시키자고 했다.

앞서 이들 단체와 달리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도 이날 이화외고 앞 기자회견을 열어 수능 전 과목 상대평가와 정시 비중 확대를 촉구했다. 학종 축소 및 객관성 확보와 수시 수능최저기준 유지 등도 요구했다.

이들은 “현 대입제도의 가장 큰 문제는 각 전형 비중이 불균형하다는 것”이라면서 “정시모집 비중이 최소 50%는 돼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수능 전 과목을 상대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생생활기록부에 교내활동 외 비교과 활동은 적지 말고 외부기관 도움을 받아 작성하는 것으로 드러난 자기소개서와 교사추천서 등은 대입 전형요소에서 빼야 한다”면서 “대학도 평가방식과 기준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