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한 음주 금지”…靑, 5·18 앞두고 직원에 ‘자제령’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7: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재의 어둠 속에서 민주주의 지키려 했던 영령 기려야”
청와대는 17일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두고 소속 직원들에게 과도한 음주를 포함해 부적절한 행동을 하지 말 것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문자메시지를 통해 직원들에게 5·18 기념일을 앞두고 준수해야 할 사항으로 ▲ 과도한 음주 및 유흥접객업소 출입 금지 ▲ 5·18 정신을 왜곡하는 언행 금지 ▲ 기타 음주운전, 직무태만 등 국민의 신뢰 저해 행위 금지 등을 전달했다.

청와대는 “직원 여러분께서는 전야제와 기념식이 열리는 오늘과 내일, 독재의 어둠 속에서 민주주의를 지키려 했던 영령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리며 이 사항을 준수해주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