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손학규 전략공천” vs 劉 “경선해야”…송파을 공천 충돌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7: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철수 “당이 출마 여건 만들어야” vs 유승민 “손학규, 출마 의사 없어”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유승민 공동대표가 다음 달 13일 치러지는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공천 문제를 놓고 17일 정면 충돌했다.
인사말 하는 유승민 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7일 오후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민생특별위원회12’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인사말 하는 유승민 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7일 오후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민생특별위원회12’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후보가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으로의 전략공천 필요성을 언급한 것이 발단이었다. 당장 유 공동대표는 공천관리위원회의 기존 결정대로 경선해야 한다고 맞섰다.


안 후보는 이날 “제가 이달 초부터 손학규 대표님께서 출마하실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달라고 당에 요청한 바 있다”고 했다. 공약발표 후 기자들을 만나 언급한 거였다.

그러곤 “송파을 선거는 서울시장 선거만큼 상징성이 있고 중요한 선거”라며 “그래서 당에서도 가장 무게 있는 분이 나서는 것이 송파을 지역 유권자들에 대한 도리”라고 했다.

안 후보는 ‘손학규 위원장도 출마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당이 여건을 만들어주는 게 먼저”라며 “미리 그분이 생각 없으시다고 차단하는 것은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고 했다.

정치적 중량감과 당선 가능성 등을 고려해 손 위원장의 전략공천을 일찌감치 요청했다는 것으로, 안 후보는 “아직도 해결이 안 되고 있어 답답하다”라고도 했다.

하지만 유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송파을은 공천관리위가 경선으로 (후보를 선정하기로) 결정했다. 최고위가 경선을 중단시킬 아무 권한이 없다”며 “전략공천은 합의가 어렵다”고 밝혔다.

안 후보의 송파을 전략공천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송파을 공천을 둘러싼 갈등은 심화할 전망이다.

유 공동대표는 안 후보가 ‘3등 후보는 안 된다’며 전략공천을 주장하는 데 대해 “그런 논리라면 우리는 후보를 낼 데가 없다”며 불편함을 감추지 않았고 “제가 알기로는 손학규 위원장 본인이 출마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내 국민의당 출신과 바른정당 출신의 공천 갈등이 이어져 온 가운데 양측의 구심점인 안철수 후보와 유승민 공동대표가 직접 대립한 모양새로, 공천 후유증이 예상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