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서 함께 필로폰 투약한 여성 감금한 50대 남성 구속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뒤 함께 투숙하던 여성을 감금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감금,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A(52)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 성동구 도선동 한 모텔에서 여성 B(32)씨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또 다음날 B씨가 방을 나서려 하자 성관계를 요구하며 감금한 혐의도 있다.

두 사람은 평상시 알고 지내던 사이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으며, 14일 오후 5시 30분께 모텔 방에 들어선 중국집 배달부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당시 중국집 배달부는 ‘감금을 당하고 있다’는 B씨의 도움 요청을 받고 112에 신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두 사람의 모발을 검사한 결과 모두 양성 반응이 나와 B씨에 대해서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가 있는지 불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