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이용객 8명 중 1명 “담배광고 보고 충동구매”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편의점을 방문한 고객 8명 중 1명은 편의점에 설치된 담배광고나 진열된 담배를 본 뒤 충동적으로 구매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흡연자의 1.9%도 담배 충동구매 경험이 있었다.
서울시내 한 편의점에서 판매 중인 담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시내 한 편의점에서 판매 중인 담배.
연합뉴스

17일 보건교육건강증진학회지에 실린 ‘편의점 담배광고 및 진열 노출이 회상과 충동구매에 미치는 영향’ 논문에 따르면 서울대 보건대학원 조성일 교수팀은 서울시 강남에 있는 편의점 5곳을 찾은 청소년과 성인 1천47명을 조사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 결과 대상자의 12.9%는 편의점에 설치된 담배광고 또는 진열된 담배를 본 후 충동적으로 담배를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편의점 방문 횟수가 많을수록 담배 충동구매율이 높았다. 편의점을 주 평균 5회 찾는 사람의 충동구매율이 주 1~2회 찾는 사람에 비해 12.4배였다. 주 6회 방문자는 11.1배, 주 7회 방문자는 14.4배였다.

조 교수는 “담배 충동구매 경험이 많다는 건 흡연 여부와 상관없이 담배광고와 진열 그 자체만으로도 제품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음을 의미한다”며 “판매점 내 담배광고와 진열이 단순히 제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라는 담배업계의 주장과는 달리 구매 창출이 목적이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