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구본무 회장, 서울대 입원…“수술 후유증 치료받는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0: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계 일각 ‘위독설’에 LG측 “확인할 수 없다”
LG그룹 구본무(73) 회장이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인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구본무 LG 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본무 LG 회장

복수의 재계 관계자 등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구 회장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몇 차례 수술 등에 따른 후유증으로 최근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안다”면서 “지금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올해 초부터 와병 상태였으며, 통원 치료를 받던 중 최근 들어 상태가 악화하면서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LG그룹 창업주인 구인회 회장의 손자이자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LG가(家) 3세’인 구 회장은 1995년부터 그룹 회장을 맡았다.

최근에는 건강이 좋지 않아 동생인 구본준 부회장에게 사실상 그룹 경영을 맡기고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 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정보디스플레이(ID) 사업부장(상무)이 그룹 지주사인 ㈜LG의 등기이사로 선임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영 승계를 본격화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재계 관계자는 “구 회장의 병세가 얼마나 위중한지는 알 수 없다”면서 “일각에서는 위독하다는 소문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LG그룹 측은 “확인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