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제자 임신·낙태시킨 부산 교사 ‘직위해제’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8: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제자에 성관계 요구하고 임신과 낙태까지 겪게 한 고등학교 담임 교사가 직위 해제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가 없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가 없습니다.

부산의 한 고등학교는 지난 2015년 제자와 성적 접촉을 하고 성관계를 요구한 혐의를 받는 B 교사에 대해 17일 오후 이사회를 열어 직위해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2016년 이 고등학교를 졸업한 A씨는 페이스북에 2·3학년 담임이었던 B 교사의 아이를 임신하고 낙태 수술을 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A 씨는 이 글에서 “담임이었던 B 교사가 (자신이) 고3이었던 2015년 관광학과 면접 준비를 위해 야경을 보여준다며 차로 데리고 나간 이후 여러 차례 성적 접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성년자인 나를 모텔로 데려가 강압적으로 성관계를 시도했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졸업 후에도 성관계 요구가 이어졌고 결국 20살 때 임신하고 낙태를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고 네티즌의 공분을 샀다.

A 씨에 대한 진술조사를 마친 경찰은 조만간 B 교사를 소환 조사 할 계획이다.

학교 관계자는 “해당 교사가 A 씨가 주장한 내용 중 일부 사실은 인정했지만 인정하지 않은 부분도 있다”며 “경찰의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