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이 지목한 가장 큰 경쟁 상대는?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4: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13 지방선거에서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가장 큰 경쟁상대로 박 후보 자신을 지목했다. 박 후보는 문재인 정부와 소통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여유로운 미소’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8.5.17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원순 ‘여유로운 미소’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8.5.17 뉴스1

박 후보는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에서 “선거에서는 다른 후보들과 경쟁하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자신과의 경쟁”이라면서 “더 좋은 비전을 시민에게 제시하고 시민들을 잘 설득하는데 (승패가) 달려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김문수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에 대해 “20세기의 관점으로 서울을 만드는 것은 시대착오적”이라면서 “과거의 낡은 패러다임으로 도시를 바라보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안 후보로부터 양보를 받았으니 이번엔 안철수 바른미래당 예비후보에게 시장직을 양보하고 대선에 출마하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질문에 박 후보는 “요즘은 다른 당끼리도 양보하고 그러나”라며 웃어 넘겼다.

박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독대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만나지 않아도 잘 통하고 있다. 대통령 공약 가운데 상당 부분이 서울시 정책과 일치하고 청와대나 정부 인사 중 서울시 출신으로 나와 친한 분이 많아 소통에 전혀 문제가 없다”면서 “국무회의에서도 문 대통령이 마지막에 항상 ‘박 시장 생각은 어떻느냐’고 물어 졸지도 못할 정도”라고 답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