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회담 질문에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다” 강조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07: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열리나’ 질문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 (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 중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비핵화 입장을 고수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열리나’ 질문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 (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 중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비핵화 입장을 고수했다.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일 (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한 자리에서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을 취소할지 우려되느냐?’, ‘북미정상회담이 여전히 유효한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다.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다”라고 거듭 말했다.


이어 “아무 결정도 내리지 않았고, 전혀 통보받은 바도 없다.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 여부에 대한 질문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아무것도 보지 못했으며,아무것도 듣지 못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그게 무엇이든 간에”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엄포를 놓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우리는 지켜볼 것이다.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 주장을 고수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될지에 대해 확실하지 않다고 말하면서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