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5년간 일자리 4500명 창출

입력 : ㅣ 수정 : 2018-05-16 18: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육지원 이어 사회공헌 2탄
취업박람회 年 1회→5회 확대
혁신기업 생산적 금융지원도

KB금융지주가 이번엔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 올해 채용 규모를 1000명으로 확대하고 향후 5년간 총 4500명을 뽑기로 했다. 보육지원에 이어 ‘사회공헌 프로젝트’의 두 번째 사업이다.

KB금융은 올해 채용 예정 인원을 은행 600명, 증권 110명, 손보 50명, 카드 55명, 기타 계열사 185명 등 총 1000명으로 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채용 규모보다 160여명 늘어났다. KB금융은 특히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금융 시대에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빅데이터 등 분야에서 100명 이상을 뽑을 계획이다. KB국민은행의 경우 지난해 509명에서 채용 규모를 90명 넘게 확대했다. 국민은행은 다음달 특성화고 졸업자를 대상으로 채용 절차를 시작한다. 대졸 신입사원 공채는 오는 9월쯤 진행할 예정이다.

‘KB굿잡 취업박람회’도 대폭 확대한다. 청년과 여성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연 1회 개최하던 취업박람회를 연 5회로 늘리기로 했다. 참여한 기업이 박람회 기간 중 직원을 채용할 때 지원되는 ‘KB굿잡 채용지원금’도 채용인원 1인당 기존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늘리고 업체당 최대 지원한도를 기존 5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상향한다. KB금융은 취업박람회를 통해 매년 3500명, 5년간 총 1만 7500명의 채용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금융권 취업이 목표인 특성화고 학생들의 직무 교육을 위해 ‘은행업무 전산실습 프로그램’을 교육부와 개발해 전국 특성화고에 배포하기로 했다.

혁신기업을 대상으로 생산적 금융 지원을 확대해 간접고용 창출에도 나선다. KB금융은 혁신기업 대상 대출에 27조원, 직접투자에 7500억원, 간접투자에 1조 6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5년간 총 29조원을 지원해 약 38만명의 간접고용 효과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KB금융 관계자는 “유치원·돌봄교실 확대 등 사회적 책임 이행 확대, 양질의 일자리 창출 선도,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 주도 등 3가지 테마로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5-17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