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폼페이오 지난주 이미 심각한 이견”

입력 : ㅣ 수정 : 2018-05-16 2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종대 정의당 의원 페북서 주장
지난주에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의 회담이 비핵화 방식을 둘러싸고 심각한 의견이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통한 소식통은 ‘북한 비핵화 방식을 놓고 김 국무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의 회담에서 심각한 이견으로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표면적으로 북한은 전략자산이 동원된 연합훈련이 판문점 선언 위반이라며 반발하고 있지만 이상 조짐은 이미 지난주부터 나타났다”면서 “워싱턴의 검증 원리주의자들이 북한에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높은 수준의 목표를 처음부터 들이미는 형국으로 압박하는 것도 심상치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또 “판문점 선언이 나왔으면 외교·안보 관련 부처가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의견을 통일하고 뒷받침하는 전략적 행동이 나와야 하는데 정부는 판문점 선언에 너무 취해버린 것 아닌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처가 지뢰밭인데도 팔 걷어붙이고 일하는 사람은 문정인 특보 정도”라면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남북관계 변화에도 아랑곳없이 북한 핵 보유를 전제로 한 국방개혁안을 계속 고수할 입장인 것 같아 문재인 대통령에게 큰 부담”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특히 “F22가 8대나 참여하는 연합 공중훈련을 정무적 판단 없이 애초 계획대로 강행하는 걸 보면 자기 갈 길을 계속 가겠다는 입장으로 읽힌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북핵 문제 해결 방식을 꼭 집어 비판해 눈길을 끈다.
 김 제1부상은 이날 개인 명의의 담화에서 “이미 볼턴이 어떤 자인가를 명백히 밝힌 바 있으며 지금도 그에 대한 거부감을 숨기지 않는다”며 볼턴 보좌관을 정조준했다.
 김 제1부상이 자신들의 불만을 담은 메시지를 공식적으로 내놓으면서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측 참모진의 두뇌싸움이 시작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기자와의 문답형식을 통해 볼턴 보좌관을 미 행정부의 관리로 인정하지 않으며 그를 ‘인간쓰레기, 피에 주린 흡혈귀’로 맹공격했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