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정상회담 성사 여전히 희망적”

입력 : ㅣ 수정 : 2018-05-16 2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리핑하는 새라 허커비 샌더스 美 백악관 대변인

▲ 브리핑하는 새라 허커비 샌더스 美 백악관 대변인

북한이 미국의 ‘선 핵포기-후 보상’ 등 리비아식 비핵화 방식에 거세게 반발하며 북미정상회담 무산 가능성까지 언급하고 나온 데 대해 백악관이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북미정상회담 성사는 여전히 희망적”이라고 말하며 “우리는 계속 그 길로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샌더스 대변인은 “동시에 우리는 힘든 협상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