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노조, 박창진 사무장 제명

입력 : ㅣ 수정 : 2018-05-16 18: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항공노동조합이 노조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땅콩회항’ 사건의 피해자인 박창진 사무장의 조합원 자격을 박탈했다.
발언하는 박창진 전 대항한공 사무장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이 12일 서울 중구 봉래동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조양호 일가 퇴진과 갑질 근절을 위한 2차 촛불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조 회장 일가가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뗄 것과 조 회장 일가의 갑질을 당국이 엄중하게 처벌해 줄 것을 촉구했다. 2018.5.12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박창진 전 대항한공 사무장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이 12일 서울 중구 봉래동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조양호 일가 퇴진과 갑질 근절을 위한 2차 촛불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조 회장 일가가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뗄 것과 조 회장 일가의 갑질을 당국이 엄중하게 처벌해 줄 것을 촉구했다. 2018.5.12 뉴스1

16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대한항공 노조는 전날 운영위원회를 열어 박 사무장을 노조에서 제명했다. 노조 관계자는 “박 사무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현 노조는 어용 노조’라고 주장해 명예를 실추시켰고,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는 등 이적행위를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대한항공 노조는 한국노총에 속해있다. 이에 대해 박 사무장은 “딱히 밝힐 입장이 없다”고 말했다고 한국일보는 전했다.

대한항공에는 1만 800명이 가입한 한국노총 산하 노조와 약 1100명이 가입한 민주노총 소송 대한항공조종사 노조, 600명 규모의 독립노조인 대한항공조종사 새노조 등 3개의 노조가 있다.

적지 않은 직원들이 총수 일가를 제대로 견제하지 못한 가장 큰 노조를 불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