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화나게 한 맥스선더 훈련…F-22 전투기 위력은

입력 : ㅣ 수정 : 2018-05-16 08: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이 16일 예정된 남북고위급 회담을 일방적으로 중지한다는 통보를 했다. 이달 11일 열리는 한미 공군의 연례적 연합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문제 삼은 것이다.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 첫 날인 4일 오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미군의 F-22 ‘랩터’ 전투기가 임무를 마치고 착륙해 격납고로 이동하고 있다. 2017.12.4 연합뉴스

▲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 첫 날인 4일 오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미군의 F-22 ‘랩터’ 전투기가 임무를 마치고 착륙해 격납고로 이동하고 있다. 2017.12.4 연합뉴스

맥스선더는 공군작전사령부와 주한 미 7공군 사령부가 주관하는 훈련으로 2주간 진행된다. F-22 스텔스 전투기 8대, B-52 장거리 폭격기, F-15K 전투기 등 100여대의 양국 공군 전력이 참가한다.


이 가운데 F-22 전투기가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F-22 랩터라고도 불리는 이 전투기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이 고조되던 지난해 6대가 한국에 온 적이 있다.

F-22는 현존하는 세계 최강의 전투기로 평가받는다. 북한의 레이더망을 뚫고 핵과 미사일 기지 등 핵심 시설을 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다.

북한 입장에서 보면 한반도 비핵화를 천명한 판문점 선언을 실행하고자 북한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까지 공개하겠다며 화해 제스처를 보내고 있는데, 북이 두려워 하는 전투기를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시키는 것에 불쾌감이 들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조선중앙통신은 “남조선 당국과 미국은 역사적인 4·27선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대규모의 연합공중훈련을 벌려 놓음으로써 지금까지 우리가 보여준 평화 애호적인 모든 노력과 선의에 무례무도한 도발로 대답해 나섰으며 선언 이행을 바라는 온 겨레와 국제사회에 커다란 우려와 실망을 안겨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주동적이며 아량있는 노력과 조치에 의해 마련된 북남관계 개선과 조미대화 국면이 이번 전쟁연습과 같은 불장난 소동을 때도 시도 없이 벌려놓아도 된다는 면죄부라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지난달 29일 도착한 F-22 전투기에 대해 “현재 한반도 안보 상황과는 무관하게 미북정상회담 계획 이전부터 계획된 훈련”이라고 답한 바 있다.

B-52 장거리 폭격기는 32t의 폭약을 탑재할 수 있어 ‘폭격기의 제왕’이라고 불린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