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태극전사가 간다] ‘신’의 묘수 찾기…기회는 딱 네 번

입력 : ㅣ 수정 : 2018-05-15 23: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끝> 평가전 활용법
21일 출정식 앞두고 팬들 싸늘
투지의 말 아닌 성과 보여줄 때


2018 러시아월드컵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았지만 축구 대표팀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은 싸늘하기만 하다. 망신이나 당하지 않을까 우려할 정도다. 아시아 지역예선에서 탈락 위기까지 몰렸다가 A조 2위(4승3무3패)로 ‘턱걸이’를 한데다 여러 평가전에서도 불안한 경기력을 보여 줬기 때문이다. 더구나 월드컵 본선에서 스웨덴과 멕시코, 독일과 한 조로 묶이자 “현실적으로 3전 전패가 예상된다”는 비관론마저 나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본선 3전 전패냐, 전승이냐

신태용(48)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지난 14일 대표팀 예비 명단을 발표하면서 “3전 전승을 위해 힘을 실어 달라. 통쾌한 반란을 통해 팬들에게 사랑받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팬들의 걱정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이왕 나가는 것 투지를 발휘하겠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축구팬들은 말이 아닌 결과로 보여 달라며 따듯한 눈길 주기를 주저한다. 그래서 오는 21일 출정식에 이어 펼쳐질 네 차례의 평가전(온두라스·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볼리비아·세네갈)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이유다.


특히 오스트리아에서 펼쳐지는 볼리비아(6월 7일)와 세네갈(6월 11일) 평가전에서는 대표팀 베스트11의 윤곽이 드러난다. 28명으로 구성된 현재의 예비 명단은 조만간 23명으로 추려진다. 계속 불안한 모습을 보여 온 중앙 수비수 장현수(27·FC도쿄)와 김영권(28·광저우) 조합에 변화를 주고 이를 실전에서 확인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더불어 미드필더에서 기성용(29·스완지시티)의 파트너로 누가 낙점될지도 확인할 수 있다.

●발재간 뛰어난 볼리비아 홈 경기 강자

볼리비아전에 나서는 멤버는 월드컵 첫 경기인 스웨덴전 멤버로 봐도 될 것 같다. 한국에서 열리는 온두라스나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의 평가전에서는 포지션별로 실험이 진행될 수 있지만 볼리비아전은 월드컵이 임박한 만큼 여유가 없다. 멕시코보다 기량이 떨어진다고 평가받지만 유사점이 많아 ‘가상의 멕시코’라고 상정해 최종 담금질에 나선다.

볼리비아는 남미 특유의 발재간과 리듬이 강점인 팀이다. 해발 3600m에 이르는 고지대에 위치한 안방의 이점을 살려 홈 경기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 준다. 브라질이나 아르헨티나 같은 강팀도 볼리비아 원정 경기에서 승리를 장담하지 못한다. 그렇지만 홈이 아닐 때는 딱히 인상적인 플레이를 펼치지 못하고 패하는 경우가 많다. 러시아월드컵 남미 예선에서 4승2무12패(10개국 중 9위)로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과의 A매치는 1994년 미국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만나 0-0으로 비긴 것이 유일하다. 2016년 12월부터 볼리비아의 사령탑을 맡은 마우리시오 소리아(52) 감독은 10경기에서 4승2무4패를 기록 중이다.

●세네갈 젊은피 대거 수혈 “어게인 2002”

월드컵 전 마지막 평가전 상대는 세네갈(FIFA 28위)이다. 본선에서 일본과 함께 H조에 속한 세네갈은 한국을 ‘가상의 일본’으로 여기고 경기에 임한다. 월드컵이 코앞이어서 비공개로 진행해 전력 누출을 피한다. 부상을 염려해 월드컵처럼 치열한 경기가 펼쳐지지는 않을 듯하다.

세네갈은 첫 본선 무대인 2002 한·일월드컵에서 8강에 올랐다. 이후 수년간 국제 무대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 주지 못했지만 월드컵을 앞두고 재능 있는 젊은 선수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2002년의 영광 재현에 나선다. 사디오 마네(26·리버풀), 이드리사 게예(29·에버턴), 케이타 발데(23·AS모나코) 등이 대표적인 선수다. 러시아월드컵 아프리카 지역예선 D조에서 4승2무를 기록해 1위로 본선 무대를 밟는다. 2015년 3월부터 지휘봉을 잡고 있는 알리우 시세(42) 감독은 26경기에서 16승7무3패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 각자 몸 상태 원팀 만들기 급선무”

한준희 KBS 축구해설위원은 “대표팀 명단에 오른 선수들이 각자 다른 리그와 팀에서 뛰어 현재 몸 상태가 서로 다른데 이를 끌어올리는 게 현재로선 가장 중요하다. 이승우(20·베로나), 문선민(26·인천), 이청용(30·크리스털 팰리스)도 윙어 자리를 놓고 제로 베이스에서 경쟁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5-1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일정/결과더보기

조별리그더보기

  • A조
  • B조
  • C조
  • D조
  • E조
  • F조
  • G조
  • H조
국가(조) 승점
우루과이 3 3 0 0 5 0 5 9
러시아 3 2 0 1 8 4 4 6
사우디 3 1 0 2 2 7 -5 3
이집트 3 0 0 3 2 6 -4 0
국가(조) 승점
스페인 3 1 2 0 6 5 1 5
포르투갈 3 1 2 0 5 4 1 5
이란 3 1 1 1 2 2 0 4
모로코 3 0 1 2 2 4 -2 1
국가(조) 승점
프랑스 3 2 1 0 3 1 2 7
덴마크 3 1 2 0 2 1 1 5
페루 3 1 0 2 2 2 0 3
호주 3 0 1 2 2 5 -3 1
국가(조) 승점
크로아티아 3 3 0 0 7 1 6 9
아르헨티나 3 1 1 1 3 5 -2 4
나이지리아 3 1 0 2 3 4 -1 3
아이슬란드 3 0 1 2 2 5 -3 1
국가(조) 승점
브라질 3 2 1 0 5 1 4 7
스위스 3 1 2 0 5 4 1 5
세르비아 3 1 0 2 2 4 -2 3
코스타리카 3 0 1 2 2 5 -3 1
국가(조) 승점
스웨덴 3 2 0 1 5 2 3 6
멕시코 3 2 0 1 3 4 -1 6
대한민국 3 1 0 2 3 3 0 3
독일 3 1 0 2 2 4 -2 3
국가(조) 승점
벨기에 3 3 0 0 9 2 7 9
잉글랜드 3 2 0 1 8 3 5 6
튀니지 3 1 0 2 5 8 -3 3
파나마 3 0 0 3 2 11 -9 0
국가(조) 승점
콜롬비아 3 2 0 1 5 2 3 6
일본 3 1 1 1 4 4 0 4
세네갈 3 1 1 1 4 4 0 4
폴란드 3 1 0 2 2 5 -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