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앱으로 부동산 매물 검색 한번에 ‘OK’

입력 : ㅣ 수정 : 2018-05-15 22: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물 검색~대출 원스톱 서비스…모바일 플랫폼 출시 경쟁 심화
국민 ‘리브온’ 맞춤형 제공 강점
우리 ‘위비홈즈’ 도전…신한 가세
“은행별 장단점 따져보고 선택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부동산에 관심이 많은 이모(46)씨는 ‘임장’(臨場)이 취미다. 임장은 ‘일이 생겼거나 문제가 생긴 곳에 간다’는 뜻으로 부동산 ‘고수’ 사이에선 현장으로 매물을 보러 가는 걸 말한다. 하지만 최근 임장 가는 횟수가 뚝 줄었다. 시중은행의 부동산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하면 임장을 가지 않아도 주변 환경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은행들이 매물 검색부터 대출까지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모바일 부동산 플랫폼을 잇달아 출시하며 경쟁하고 있다. 서로 비슷해 보이지만 각각 장단점이 달라서 자신의 상황에 맞게 선택해야 더욱 알차게 이용할 수 있다.

15일 은행권에 따르면 시중은행 부동산 앱의 효시는 KB국민은행이 지난해 출시한 ‘리브온’이다. 옛 주택은행 시절부터 축적된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와 차별화된 서비스로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부동산금융부 직원들이 매물이 진짜인지 허위인지 판별하기 때문에 정확도가 높다.

리브온의 장점은 ‘맞춤형’ 매물 검색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맞춤시세조회’ 서비스에서 지역과 금액, 아파트 면적을 입력하면 추천 매물이 뜬다. 또 신혼부부를 위한 전용코너가 따로 있다. 지역 상권 이용고객과 유동인구 등의 정보도 제공한다. 따라서 ‘리브온’은 아직 주택을 결정하지 못한 사람이 자신의 상황에 맞는 매물을 검색할 때 유용하다는 게 이용자들의 평가다.

리브온에 도전장을 낸 건 우리은행이 지난 2월 출시한 ‘위비홈즈’다. 위비홈즈는 리브온처럼 독립된 앱은 아니고 우리은행 모바일 앱인 ‘위비뱅크’ 등에 접속한 뒤 메뉴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접근성은 리브온보다 떨어지지만, 매물 주변 정보를 깔끔하게 시각적 효과를 살려 제공한다.

예를 들어 서울의 한 아파트를 선택하면 반경 300m 내에 있는 쇼핑몰, 공원, 체육시설, 종합병원, 도서관, 영화관 등의 위치를 한눈에 보여 준다. 심지어 스타벅스 위치까지 제공한다.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과 초·중·고교 정보는 물론 조만간 들어설 대형상업시설이나 기업 등의 정보도 알려준다.

또 리브온이 KB부동산시세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만 제공하는 것과 달리 위비홈즈는 집주인 희망가, 한국감정원 시세까지 서비스한다. 이사비용 견적을 비교하는 서비스도 있다. 따라서 위비홈즈는 어느 정도 구입할 아파트를 결정한 사람이 주변 환경을 자세히 살펴볼 때 유용하다.

신한은행도 최근 통합 뱅킹 앱 ‘신한 쏠’에 ‘신한은 부동산이다’란 메뉴를 추가하면서 경쟁에 뛰어들었다. 위비홈즈처럼 독립된 앱이 아니기에 접근성이 떨어지고 검색 편의성이나 정보도 경쟁사들에 비해 부족하다는 게 이용자들의 전언이다. 그러나 리브온이나 위비홈즈가 제공하지 않는 다세대·연립주택 시세를 조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빅데이터에 기반해 시세를 구축했다. 또 부동산 매수자들이 학군을 중요하게 본다는 점에 착안해 ‘학군별 아파트 정보검색’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특징이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8-05-1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