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오늘 오후 2시 총리 추경 시정연설 청취

입력 : ㅣ 수정 : 2018-05-15 13: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야 원내대표 회동…국회 정상화 후속 협의
예결위 간사 회동, 일정 조율…추경 놓고 여야 신경전도

여야는 15일 오후 2시 국회 본회의를 열어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듣기로 했다.
의원 사직 안건 개표 14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등의 국회의원 사직 안건 투표용지가 개표되고 있다. 2018.5.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의원 사직 안건 개표
14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등의 국회의원 사직 안건 투표용지가 개표되고 있다. 2018.5.14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 등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의장실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회동에서 이같이 합의했다.


여야가 전날 드루킹 사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특별검사 법안과 추경안을 18일에 동시 처리하기로 합의한 데 이어 후속 일정을 논의한 결과다.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후 2시 (추경) 시정연설을 한다”고 말했다.

정부의 추경안 시정연설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할 예정이다. 총리가 대통령의 연설문을 대독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자기 연설을 하는 것은 역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드루킹 특검과 추경의 처리 일자를 놓고도 의견을 교환했다.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의 한 축인 민주평화당이 5·18 민주화운동이 발생한 18일에 본회의를 열어 드루킹 특검과 추경을 동시에 처리하는 데 대해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평화당 장병원 원내대표는 회동 초반에 참석해 ‘18일 동시 처리’의 부적절성을 강조하고 자리를 떴다.

장 원내대표는 “5·18 행사는 전야제부터 시작하는데, 예산 처리를 위해 상임위를 완전가동해야 하므로 의원들이 행사에 참석을 못 한다”면서 “추경이 사흘 만에 처리된 예는 한 건도 없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들이 합의한 대로 18일에 동시 처리하자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특검은 18일, 물리적으로 심사가 부족하다면 추경은 늦출 수도 있다”며 “민주당이 특검과 추경 동시 처리를 양보하지 않을 것이기에 다음 주 월요일(21일) 정도로 늦춰질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인 판문점선언의 국회 지지결의안 문제도 논의됐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정 의장이 성안한 판문점선언 결의안 초안이 나와 있다”며 “내용을 구체적으로 검토하지 않은 단계라 야당이 반대하는 것은 없었고 각자 검토하기로만 했다”고 설명했다.

여야가 18일에 추경안을 통과시키기로 한 만큼 예산결산특별위원회도 백재현 위원장 주재로 각 당 간사 회동을 하고 구체적인 일정 조율에 들어갔다.

여야는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3조9천억 원 규모의 ‘청년 일자리’ 추경을 놓고 첫 회동부터 신경전을 벌였다.

한국당 예결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본예산 429조 원을 편성해놓고 그 돈을 쓰기도 전에 다시 추경을 한다는 것은 (정부) 무능의 극치”라면서 “일자리 추경이 아니라 지방선거용 퍼주기”라고 비판했다.

평화의 정의의 간사 황주홍 의원도 짧은 추경 심의 기간을 거론하며 “예산 심의 역사상 이런 사례 없었다”고 말했다.

민주당 간사 윤후덕 의원은 “추경은 청년실업에 대한 선제적이고 한시적인 특단 대책”이라며 추경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