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연구팀, 감기 ‘완치’ 기술 개발

입력 : ㅣ 수정 : 2018-05-15 09: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기를 근원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신기술이 개발됐다.
英 연구팀, 감기 ‘완치’ 기술 개발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연합뉴스

▲ 英 연구팀, 감기 ‘완치’ 기술 개발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연합뉴스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변종이 거의 200종류에 가까워 일일이 백신을 만들 수 없는 데다 진화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현재는 감기 증상만을 치료하는 대증요법만 있을 뿐이다.


영국 임피어리얼 칼리지 런던(ICL)의 에드 테이트 화학과 교수는 감기 바이러스가 인간의 체내에서 스스로를 보호하고 증식하는 데 이용하는 인간 세포 안의 단백질 N-미리스토일트랜스페라제(NMT)를 표적으로 하는 신물질(IMP-1088)을 개발했다고 일간 텔레그래프 인터넷판과 사이언스 데일리가 14일 보도했다.

감기 바이러스는 NMT를 ‘납치’(hijack), 단백질 피각(껍질: capsid)을 만들어 스스로의 유전체를 보호하고 이를 이용해 증식한다.

감기 바이러스는 변종이 많지만 모든 변종이 똑같이 NMT를 이용하기 때문에 IMP-1088은 모든 변종에 효과가 있다고 테이트 교수는 설명했다.

IMP-1088는 또 바이러스 자체가 아닌 IMP-1088을 표적으로 하기 때문에 바이러스 내성을 유발할 가능성도 없다고 그는 강조했다.

과학자들은 감기 바이러스 자체보다 감기 바이러스가 이용하는 인간 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치료제 개발을 시도해 오고 있으나 대부분 인간 세포에 해를 끼치는 부작용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MP-1088은 여러 종류의 감기 바이러스와 인간 세포를 대상으로 진행한 시험관 실험 결과 인간 세포에 독성을 미치지 않으면서 바이러스를 모두 퇴치했다.

그러나 실제 임상시험을 해보기 전에는 IMP-1088의 안전성이 확립됐다고 할 수는 없다고 테이트 교수는 말했다.

이와 함께 IMP-1088은 지금까지 개발된 다른 NMT 표적 신물질보다 효과가 100배 이상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IMP-1088은 감기 바이러스 감염 후 빨리 투여할수록 효과가 크기 때문에 폐에 신속하게 작용하도록 스프레이 형태로 개발하고 있다고 테이트 교수는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과학전문지 ‘네이처 화학’(Nature Chemistry) 최신호(5월 14일 자)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