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NBA] 식스맨 모리스 ‘킹’을 지배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5-15 01:33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패스 루트 미리 끊어 제임스 ‘봉쇄’

보스턴, 1차전서 클리블랜드 완파

“카와이 레너드(27·샌안토니오) 빼고 르브론 제임스(34·클리블랜드)를 가장 잘 막는 사람은 나다.”

미국프로농구(NBA) 마커스 모리스(29·보스턴)는 클리블랜드와 플레이오프(PO) 동부 콘퍼런스 결승 1차전을 치르기 하루 전 취재진에게 도발적인 발언을 내놨다. 일부 농구 마니아들은 ‘코웃음’을 쳤다. 제임스는 올 시즌 PO에서 ‘알고도 막기 힘든 선수’로 불릴 만큼 최고의 활약을 펼쳤기 때문이다. 하지만 경기 뒤 인터넷에는 “모리스에게 사과하고 싶다”는 네티즌의 메시지가 봇물을 이뤘다.

모리스는 14일(한국시간)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TD가든에서 열린 1차전에서 34분 3초를 뛰며 21득점, 10리바운드로 108-83 대승을 이끌었다.

식스맨 모리스는 주전으로 나와 제임스를 봉쇄했다. 공격 동선을 미리 파악하고 패스 루트를 끊었다. 공간을 내주지 않아 제임스의 돌파 자체가 쉽지 않았다. 제임스는 15득점, 9어시스트, 7리바운드에 그쳤다. 두 팀 통틀어 가장 많은 턴오버 7개를 쏟아냈다. 전반전을 26점 뒤진 채 마친 것은 제임스의 PO 229경기 중 최다 점수 차 열세다. PO 1·2라운드 평균 34.3득점, 9.4리바운드, 9어시스트를 뽑은 ‘킹’ 체면을 구겼다. 4쿼터 7분 9초를 남기고 교체된 제임스는 어두운 얼굴로 벤치에 앉았다가 경기 종료 부저를 듣지도 않은 채 코트를 빠져나갔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5-15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