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소셜벤처 창업 최대 1억 지원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15 02: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앞으로 사회적 가치와 혁신성이 뛰어난 청년소셜벤처 창업 기업은 정부로부터 최대 1억원의 창업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정협의를 열고 소셜벤처 창업 활성화를 골자로 한 민간 일자리 대책을 발표했다. 소셜벤처는 돌봄·주거·일자리 등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고 창의성과 기술을 토대로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이다. 당정은 소셜벤처에 투자하는 ‘소셜 임팩트펀드’를 올해 안에 1200억원 규모로 조성할 방침이다.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과 관련해서는 주택과 창업지원시설을 결합해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하는 소호형 주거클러스터를 2022년까지 3000호 공급하기로 했다. 철도역사 매장과 고속도로 휴게소, 졸음 쉼터 등 사회기반시설이 청년창업 공간으로 제공된다.

금속 등 전통 산업 6개 분야를 ‘뿌리 산업’으로 지정해 추가 고용을 촉진하는 방안도 마련됐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5-15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