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대구·경북마저 민주당에 지지율 1위 내줘

입력 : ㅣ 수정 : 2018-05-14 1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13 지방선거까지 한달 남은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대구·경북 지역에서마저도 더불어민주당에 지지율 1위를 내줬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6.13 지방선거 서울 필승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6.13 지방선거 서울 필승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는 CBS 의뢰로 지난 8~11일 전국 유권자 200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95% 신뢰수준, 표본오차 ±2.2%P)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56.3%를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2.4%P 오른 수치로, 2008년 1월 리얼미터가 일간 정례조사를 시작한 이후 최고치인 19대 대선 직후의 지지율(56.7%)에 근접한 수치다.

리얼미터 측은 “민주당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37.3%의 지지율을 기록, 36.7%의 지지율이 나온 자유한국당을 4개월 만에 다시 앞섰다”면서 “60대 이상에서는 44.7%로 6주 연속 자유한국당(26.8%)을 앞서며 오차범위(±4.6%P) 밖으로 격차를 벌렸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지지율은 남북정상회담 직후 나타났던 ‘민주당 강세, 한국당 약세’ 기조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은 17.7%로 지난주 대비 0.2%P 하락해 3주 연속 내림세를 나타냈다. 이는 남북정상회담 직전에 기록했던 4월 3주차 22.0%(19대 대선 이후 최고치) 대비 4.3%P 하락한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1주일 전과 동률인 6.0%, 정의당은 1주일 전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 하고 4.6%(1.7%P 하락) 하락했다.

민주평화당은 2.5%(0.4%P 하락)로 3주 연속 2%대에 머물렀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1%P 떨어진 76.3%를 기록했다.

이는 남북정상회담 효과에 따른 지지율 급등 직후 소폭 조정 양상을 보이며 지난 3주간의 상승세가 멈춘 것으로 리얼미터는 풀이했다.

대통령과 각 정당 지지율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