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협치 팽개치고 갈등 부추기는 여야 대표의 막말

입력 : ㅣ 수정 : 2018-05-13 23: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2일 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검 도입을 요구하며 단식농성에 나섰다가 중단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깜도 안 되는 특검을 들어줬더니 도로 드러누웠다”고 맹비난했다. 한국당을 향해서는 “빨간 옷을 입은 청개구리당”이라고 조롱했다. 그야말로 악성 댓글에서나 볼 법한 얘기가 집권 여당 대표의 입에서 나왔다니 한심할 따름이다. 이미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막말의 대명사로 불린다. 여야 대표의 막말 경연은 정치를 희화화하고 갈등만 키울 뿐이다.

최근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드루킹 특검에 54%가 찬성, 24%는 반대했다. 국민 2명 중 1명이 특검을 지지하는데, 누구보다 민심을 잘 읽어야 할 집권 여당의 대표라는 사람이 ‘깜도 안 되는 특검’이라고 비아냥거리는 것은 현실 인식에 문제가 있을뿐더러 특검에 찬성하는 국민도 ‘깜이 안 된다’고 욕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페이스북을 통해 “뚫어진 입이라고 막하지 말라”고 발끈하고 바른미래당도 “가벼운 언사가 홍 대표와 막상막하”, “독사의 입”이라고 비판한 것도 결코 무리가 아니다.

집권 여당의 대표라면 국정 운영의 한 축이다. 청와대·정부에 쓴소리도 하고 뒷받침도 해야 한다. 그러려면 대야 관계를 잘 풀어내야 하지만 그는 여당 대표라는 품위는 저버리고 경솔한 언행으로 국회를 멈춰 서게 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이번에도 경색된 국회를 풀기는커녕 더 꼬이게 하고 있으니 여권에서조차 추 대표를 “통제 불능”, “추미애 리스크”라고 하는 이유를 알겠다.

홍 대표 역시 막말 정치의 막장을 보여 주고 있다. “문재인 정권은 주사파 정권”, “판문점 선언은 주사파 합의”라며 여당에 색깔과 이념을 덧칠하려고 하니 당내에서조차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지방선거에 나선 후보들은 “제발 홍 대표 좀 오지 말라”고 손사래를 칠 정도다.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보수 혁신의 길을 가도 모자란 판에 그의 막말 시리즈는 멈출 줄 모르니 그 자체가 “보수 혁신의 걸림돌”이라는 지적을 들을 만도 하다.

정치는 말의 예술이라고 한다. 그만큼 말 한마디로 국민의 마음을 얻기도 하고, 멀어지게도 한다. 지금 여야 대표의 ‘막말 동맹’을 보면 한국 정치의 현주소를 여실히 보여 주는 것 같아 씁쓸하기만 하다. 이제 장외에서의 막말 정치를 접고 하루빨리 국회부터 정상화하길 바란다.
2018-05-1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