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동 공공택지 내 732가구 월말 분양

입력 : ㅣ 수정 : 2018-05-13 18: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단지 584가구는 8월 공급…국민임대 822가구 입주 모집
서울에서 오랜만에 공공택지지구에서 분양 아파트가 공급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이달 말 서울 구로구 항동지구에서 아파트를 분양한다.


항동지구는 서울 서남권 최대 공공택지지구다. 서울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공공택지지구인 데다 모처럼만에 대규모 물량이 공급돼 주목받고 있다. 항동지구에서 나오는 분양 아파트는 3단지에 짓는 732가구다. 2단지(분양 394가구)와 4단지(분양 190가구)는 오는 8월 말 입주자 모집 공고를 낼 예정이다.

SH공사는 국민임대주택 입주 대상자 모집 공고도 냈다. 항동지구 3·8단지에서 822가구가 나온다. 신혼부부에게 243가구, 주거 약자에게 100가구를 공급한다. 또 고령자, 장애인, 한부모 가족, 노부모 부양자 등 기타 우선 공급 대상자에게는 255가구를 우선 공급한다. 철거 세입자분 75가구, 일반공급 물량 149가구다.

임대주택 공급 가격은 39㎡의 경우 보증금 2200만∼3800만원에 임대료 20만∼28만원이다. 49㎡는 보증금 1800만∼6000만원에 임대료 24만∼39만원, 59㎡는 보증금 3600만∼9000만원에 임대료가 26만∼47만원이다. 항동지구 2·4단지의 국민임대주택 359가구는 올해 하반기 공급된다. SH공사 홈페이지(www.i-sh.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5-14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