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채용문 하반기 ‘활짝’

입력 : ㅣ 수정 : 2018-05-14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대 시중銀 최소 2250명 선발
공기업도 명퇴 늘려 고용 확대

얼어붙었던 금융권의 채용이 하반기에 풀린다. 신한금융까지 4대 은행의 채용비리 검사가 마무리되고 금융당국이 희망퇴직을 장려하고 나서자 은행들의 채용 움직임이 빨라지는 모양새다. 4대 시중은행만 2250명이 넘는 채용 계획을 잡았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은 올 하반기 대거 신규 채용에 나선다. 채용 규모는 지난해 1825명보다 400명 이상 많은 최소 2250명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은 조만간 300여명 규모의 채용 공고를 낸다. 하반기에는 추가로 450명을 뽑는다. 상반기에 200명을 뽑은 우리은행도 하반기에 550명을 더 뽑는다. 국민은행과 하나은행도 하반기에 각각 500명, 250명 이상을 채용할 계획이다.

당초 은행들은 정부의 일자리 확대 정책에 발맞춰 지난해보다 채용을 늘린다는 방침이었지만, 상반기에는 채용비리 문제로 공채를 자제했다. 하지만 최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은행과 금융공기업의 희망퇴직을 적극 권장하겠다”고 밝히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은행연합회에서 준비하고 있는 ‘은행권 채용 절차 모범규준’ 초안도 이달 중 나온다. ‘은행고시’로 불리는 필기시험 부활, 서류전형과 면접전형에 외부 위원 참여, 예비합격자 풀 운영 등의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금융공기업도 더 많은 청년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퇴직금을 올려 희망퇴직을 독려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금융공기업 명예퇴직 때 퇴직금을 더 줄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회사와 명예퇴직자, 취업준비생 모두를 위해 명예퇴직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5-14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