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자유한국당, 안보팔이하다가 뻘쭘해졌다” 연일 맹공

입력 : ㅣ 수정 : 2018-05-13 18: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연일 자유한국당을 맹공격했다.
인사말 하는 추미애 대표 13일 오후 부산항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필승결의대회’에서 추미애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5.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사말 하는 추미애 대표
13일 오후 부산항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필승결의대회’에서 추미애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5.13
연합뉴스

추미애 대표는 13일 부산항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시당 6·13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자유한국당이 그 동안 안보팔이를 하다가 이제 대단히 뻘쭘해졌다”면서 “전운이 감돌던 한반도에 이렇게 평화의 기운이 오고 불가능했던 북미회담이 열리고, 믿기지 않았던 비핵화가 실질적인 선제조치가 들어가고 있지만 한국당은 어깃장만 놓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한반도 화해 분위기에) 국민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안도의 박수라도 쳐야 될 것 아니겠느냐”라면서 “정치를 하는 야당 지도자가 이게 배알이 꼴려서 못 보겠다고 하니 청개구리도 이런 청개구리가 없다”면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일격을 날렸다.

이어 “국민의 80%가 잘했다고 하는데 그걸 빨갱이 좌파라고 하면 국민들이 섭섭해 하죠. 그래서 빨간 옷을 입은 청개구리라 했는데 그걸 (자유한국당에서는) 계속 떠들고 있다. (청개구리가) 맞긴 맞는 모양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12일 추미애 대표는 충남에서 열린 필승결의대회에서 “국회 정상화시키기 위해 깜도 안 되는 특검을 ‘그래 해보자’ 하자마자, 도로 가서 텐트 속에 드러누워 버렸다. 이런 청개구리가 어디 있나. 청개구리당이다”라고 비난했다. 또 자유한국당에 대해 “빨간 옷을 입은 청개구리당이다”라고도 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뚫어진 입이라고 막 하지 말라”고 격한 반응을 보였다.

또 “(홍준표 대표가) ‘얼마나 사정했길래 선거를 하루 앞두고 북미회담이 열리냐’고 말했는데 야당 대표가 이런 말을 해야 되겠느냐”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달 23~25일 사이에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고 이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한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으로 ‘참 영리하고 자비로운 조치다. 고맙다’ 이렇게 이야기했다. 이것은 그렇게 믿었던 트럼프가 홍준표 대표를 배신한 것”이라고 말해 객석에서는 웃음이 터져나왔다.

추미애 대표는 김성태 원내대표와 오간 설전으로 막말 논란이 나온 데 대해 “드루킹 특검만 받아주면 국회에서 일하겠다고 해 진심을 믿고 ‘그러면 협상 한번 해보세요’라고 했는데 밥상을 거부한 채로 텐트 치고 드러누워 버렸다”면서 “‘드러누웠다’라고 말했다고 저 보고 막말을 했다고 한다. 그럼 ‘드러누웠다’를 ‘병실에 링거 맞고 편하게 쉬신다’ 이렇게 말해야 하느냐”고 말했다.

추미애 대표는 “부산은 1987년 6월 항쟁을 비롯해 민주화의 성지 역할을 해왔다”면서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를 뽑아서 부산의 자존심을 되찾고 부산의 독점권력을 교체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부산 결의대회에는 오거돈 부산시장 예비후보를 비롯해 16개 구·군 기초단체장과 42개 선거구 시의원 후보 등 6월 지방선거 후보자와 당원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